쉐어 캐스트

{{ storiesRelated.title }}

전체 이야기 목록
월 14
dl klarna buy now pay later consumer credit provider technology e commerce logo
Klarna는 20억 달러 플로트에 가까워졌습니다 - 보고서

지금 구매 후 지불 회사인 Klarna는 최대 20억 달러(£15억)의 가치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주식 시장 상장을 향한 여정에서 중요한 장애물을 제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월 14
dl ocado supermarket retail online delivery groceries truck transport ftse 100 min
FTSE 100 지수 상승: Ocado 급등; 앵글로 아메리칸 인 더 레드

런던의 FTSE 100은 0에 2% 상승했습니다. 8,428 화요일 오후 거래.

월 14
dl iqgeo group iqg technology technology software and computer services software aim logo 20240320 1156
IQGeo, £316억 XNUMX만 거래로 KKR에 의해 비공개로 전환, 주가 급등

IQGeo 그룹의 주가는 화요일 사모펀드 KKR이 316억 XNUMX만 파운드에 인수하기로 합의하면서 급등했습니다.

월 14
dl city of london square mile financial district skyline river thames london stock exchange lse ftse trading finance generic pexels
런던 정오: 일자리 데이터 이후 FTSE의 접촉이 더 강해졌다고 Pill은 논평했습니다.

투자자들이 최신 고용 데이터와 영란은행 수석 이코노미스트 휴 필(Huw Pill)의 논평을 고려하면서 런던 주식은 화요일 정오까지 여전히 약간 더 강세를 보였습니다.

월 14
dl inchcape car dealer dealership vehicle sales service chain driving keys ftse 250
Citi, Inchcape에 '긍정적 촉매 시계' 공개

Citi는 화요일에 Inchcape의 주식에 대해 '긍정적인 촉매 시계'를 열었습니다. 이는 자동차 대리점이 "자동차 유통 시장 내에서 독특한 통합 기회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월 14
dl currys pc world dixons carphone shop sign
커리스, 연간 이익 기대치 상향 조정

전기제품 소매업체인 Currys는 화요일에 전년도와 같은 매출 성장세로 돌아오면서 연간 이익 기대치를 상향 조정했습니다.

월 14
dl city of london generic river thames square mile finance 20240326 6
런던 개장: 투자자들이 일자리 데이터를 고민하면서 주가가 상승

투자자들이 상충되는 영국 일자리 데이터를 고민하면서 런던 주식은 화요일 초반 거래에서 약간 더 높았습니다.

월 14
dl headlam group plc lse consumer discretionary consumer products and services household goods and home construction household furnishings logo 20230320
Headlam은 이익에 대해 경고하고 주택 시장 약화를 언급합니다.

헤드램(Headlam)은 주택시장 약세와 소비자 지출 악화를 이유로 연간 이익을 경고하면서 화요일 하락세를 보였다.

월 14
dl city of london generic bank junction square mile finance 20240326 3
런던 개장 전: 투자자들이 일자리 데이터를 숙고함에 따라 주식은 하락했습니다.

투자자들이 영국 고용 시장이 냉각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데이터를 검토함에 따라 런던 주식은 화요일 개장에서 하락세로 설정되었습니다.

월 14
dl newspapers papers press round up press tips newspaper round up pb
화요일 신문 정리: Tesco, OpenAI, 주택 건설

테스코는 소매업체가 원하지 않는 음식을 저녁에만 수거할 수 있도록 규정을 도입했다고 주장한 후 노숙자와 배고픈 사람들에게 원하지 않는 음식을 배포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하는 "충격적인" 자선단체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슈퍼마켓 그룹은 자선단체에 원치 않는 식품(예: 유통기한 이전에 유통기한이 가장 좋은 품목)을 다음 날 아침이 아닌 매장이 문을 닫는 저녁에만 수거하도록 요청하는 새로운 시스템으로 전환했다고 자선단체는 주장했습니다.